치열한 연장 혈투 펼친 롯데 KT 결국 무승부 마감

치열한 연장 혈투 펼친 롯데 KT 결국 무승부 마감

치열한 연장 혈투 펼친 롯데 KT 결국 무승부 마감

롯데와 KT의 치열했던 승부가 결국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치열한 연장 혈투 펼친 롯데 KT 결국 무승부 마감

롯데 자이언츠KT 위즈는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맞대결에서 8-8 무승부를 기록했다.

 

롯데 선발 박세웅이 1군 복귀전을 3이닝동안 8피안타 1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마쳤다. 빠른 구속을 보여준 박세웅은 이후 등판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타선에서는 전준우, 윌슨, 민병헌이 홈런을 기록했다.

롯데vsKT

 

1회부터 치열했다. KT가 2사 후 강백호의 볼넷, 유한준의 2루타로 찬스를 만들었고 로하스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냈다. 하지만 롯데 또한 김민을 공략했다. 민병헌의 볼넷, 손아섭의 안타 후 전준우의 적시 2루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이대호의 3루수 앞 땅볼 때 손아섭이 득점해 동점이 됐다.

국내야구배팅

KT가 2회 역전했다. 윤석민이 안타를 치고 나섰고, 심우준의 3루수 땅볼 때 2루로 향했다. 김민혁의 안타로 3루를 밟은 뒤 오태곤의 적시타로 득점했다. 그러나 롯데가 3회 전준우, 윌슨의 솔로포로 동점을 넘어 역전까지 만들었다. 스코어는 4-3 롯데가 한점을 리드하는 상황이었다.

 

국내스포츠배팅

4회도 주거니 받거니 했다. KT가 장성우의 안타 후 심우준의 2루수 땅볼로 1사 1루를 만들었다. 오태곤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롯데도 만만치 않았다. 4회말 김동한이 안타로 출루했고, 나종덕의 2루수 땅볼과 상대 폭투로 3루까지 향했다. 신본기의 적시타로 홈런을 밟았다. 마운드가 김민에서 전유수로 교체됐고, 민병헌이 전유수의 초구를 공략해 투런을 쏘아 올렸다. 롯데가 7-4로 앞섰다.

 

KT가 5회 유한준의 볼넷, 로하스의 2루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만들었다. 윤석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했다.

 

 

이후 0의 행진이 이어졌다. 8회 위기에 투입됐던 박진형이 9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유한준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로하스, 박경수를 차례로 삼진 처리했다. 그러나 KT의 해결사는 황재균이었다. 황재균이 투런을 때려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10회초 KT에게 한 점을 내줬지만, 롯데는 다음 이닝 손아섭의 2루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전준우가 물러났지만, 폭투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12회말까지 추가점이 나오지 않으며 양 팀은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코리아스포츠 배팅은 코벳에 관한 다양한 자료가 있습니다.